Press Release

Press Release2022-08-12T16:36:38+00:00


미국육류수출협회, 한국 진출 30주년 맞아_211122

2021-12-02

 

미국육류수출협회, 한국 진출 30주년 맞아

- 지난 1991년 한국 지사 설립 이후 30년... 한국, 전세계 미국산 소고기 수출 1위 시장으로 성장

- 고품질의 육류 공급을 통해 한국인들의 균형 잡힌 단백질 식생활에 기여

- 한국 진출 30주년 맞아 기념 영상 공개 및 소비자 대상 이벤트 진행 예정

 

 

미국육류수출협회(한국지사장 양지혜)가 한국 시장 공식 진출 30주년을 맞아 그간의 성과를 공유하고, 기념 영상 공개 및 소비자 대상 이벤트를 진행한다.

 

지난 1991년 한국 지사 설립 이래 미국육류수출협회는 한국인들의 균형 잡힌 단백질 식생활에 기여하는 적극적인 활동을 전개해왔다. 품질 좋은 미국산 육류를 지속적으로 국내에 소개하여 소비자의 선택권을 넓히는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으며, 미국산 육류가 한국인의 주요 단백질원 중 하나로 자리잡는데 기여해왔다. 실제로 지난 30년간 육류 공급 및 식생활이 변화하면서 한국인들의 육류섭취량은 크게 늘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한국인의 1인당 연간 소고기 소비량은 지난 30년간 4kg에서 13kg으로 3배 이상 증가했다. 같은 기간 돼지고기 소비량도 11.8Kg에서 26.6Kg까지 2배 넘게 늘었다.

 

소비량 증가에 따라 시장 규모가 성장하면서 미국산 육류 수입량도 꾸준히 증가했다. 미국육류수출협회가 2021년 상반기 한국갤럽과 실시한 '소고기 소비자 인식조사'에 따르면, 미국산 소고기를 섭취하겠다는 의향은 67.5%로 소비자들의 인식이 긍정적인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 결과 한국은 2021년 1-9월 통관자료 기준 미국산 소고기 최대 수입국 위치에 등극했다.

 

소고기를 선택하는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응답자의 91.4%가 ‘맛’을 선택했으며, 안전성, 가격, 원산지 등이 뒤를 이었다. 옥수수를 기반의 곡물사료를 먹인 미국산 소고기와 돼지고기의 풍부한 육즙과 마블링, 고소한 맛 또한, 소비자들이 미국산 육류를 선택하는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식생활의 발전 및 소비자의 구매력에 따른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기여해 온 것도 중요한 성과다. 갈비류 위주의 냉동육 중심이던 지난 97년 처음으로 냉장육 수입을 시작해 국내에 미국산 냉장육을 소개했고, 고급육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증가하면서 냉장육 수입이 빠르게 증가했다. 현재 한국으로 수입되는 미국산 소고기의 30%가 냉장육이며, 미국산 냉장육 수입량은 20여년만에 13배가 늘었다.

 

갈비와 구이로 편중됐던 소비 부위와 조리법도 다양화하고 있다. 미국 육류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알리기 위해 다양한 세미나, 메뉴 개발,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수입 부위 다각화를 위해 노력한 결과, 초창기 갈비 일색이던 수입 부위는 이제 안심, 등심, 채끝 등 전통적인 부위를 넘어 토마호크, 티본, 포터하우스와 같은 고급 스테이크 부위, 앞다리살과 우둔까지 확대됐다.

 

기존에 없던 식문화를 한국에 도입하는데도 크게 기여했다. 2008년 국내 최초로 건조숙성 소고기 스테이크를 소개하여 고급 스테이크 식당에서 드라이 에이징 스테이크를 경쟁적으로 도입하는 계기가 되었다. 또한, 다양한 레스토랑이 참여하는 푸드위크 프로모션을 통해 중저가 스테이크와 수제버거, 아메리칸 바비큐 등을 소개했다. 현재는 샌드위치, 샐러드는 물론, 아시안 스타일 국수나 국물요리에도 미국산 육류가 주재료로 활용되고 있다.

 

한편, 최근 들어 미국 축산업계가 가장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분야는 지속가능성 제고다. 미국 축산업계는 지난 2040년까지 업계 전반에 걸쳐 기후 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미국축산업계는 환경, 사회, 경제의 고른 균형의 토대 위에 지속가능한 축산 시스템을 구축하는 한편 온실 가스 저감을 위해 부단히 노력해왔다. 그 결과 1975년에 비해 36% 더 적은 수의 소를 사육하면서 같은 양의 소고기를 생산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생산 시스템을 개선하여 탄소발자국을 기존보다 9~16% 줄였다. 미국산 소고기는 전세계에서 탄소 발자국이 가장 낮은 소고기 중 하나이며, 일부 다른 국가의 소고기보다 탄소발자국이 10배에서 최대 50배 낮다.

 

미국육류수출협회는 30주년을 기념해 기념 영상을 제작, 공개하고 소비자 대상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우선 30년 간의 발자취와 향후 비전 및 계획과 각계 인사들의 축하 메시지를 담은 영상을 제작해 오는 12월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한다. 이외 공식 소셜미디어 채널인 아메리칸 미트스토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는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최고급 스테이크 하우스 식사권 등의 풍성한 경품을 제공하는 다양한 프로모션 이벤트 또한 진행할 계획이다. 

 

미국육류수출협회 양지혜 한국 지사장은 “지난 30년 간 한국 소비자들의 건강한 식생활과 라이프스타일 진화에 부응하는 고품질의 소고기와 돼지고기를 공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면서, “오랜 기간 보내주신 미국산 육류에 보내주신 신뢰와 사랑에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변함없이 소비자들이 믿고 먹을 수 있는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번호 제목 작성일
공지사항
미국육류수출협회, 명절 맞아 무료급식소 ‘명동밥집’에 육류 지원_220905
관리자 | 2022.09.05 | 조회 240
2022.09.05
공지사항
미국육류수출협회, ‘2022 아메리칸 버거위크’ 개최_220530
관리자 | 2022.05.30 | 조회 2032
2022.05.30
공지사항
미국육류수출협회, 양지혜 아태지역 부사장 · 박준일 한국지사장 임명_220110
관리자 | 2022.01.10 | 조회 2188
2022.01.10
34
미국육류수출협회, 이마트와 미국산 업진살 100g 990원 프로모션 행사 진행_220811
관리자 | 2022.08.11 | 조회 525
2022.08.11
33
미국육류수출협회, 영셰프를 위한 멘토링 쿠킹클래스 및 쿠킹 콘테스트 개최_220718
관리자 | 2022.07.19 | 조회 579
2022.07.19
32
미국육류수출협회, 2022 서울 국제주류&와인박람회 참가_220627
관리자 | 2022.06.27 | 조회 767
2022.06.27
31
미국육류수출협회, 2022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참가_220607
관리자 | 2022.06.07 | 조회 1192
2022.06.07
30
미국육류수출협회, ‘2022 아메리칸 스테이크 위크’ 개최_220425
관리자 | 2022.04.25 | 조회 1695
2022.04.25
29
미국육류수출협회, 카카오톡 이모티콘 '아메리칸 미트스토리콘' 출시_220317
관리자 | 2022.03.17 | 조회 1814
2022.03.17
28
미국육류수출협회, 앤어워드 2년 연속 ‘위너’ 수상_220120
관리자 | 2022.01.20 | 조회 1917
2022.01.20
27
미국육류수출협회, 한국 진출 30주년 맞아_211122
관리자 | 2021.12.02 | 조회 3005
2021.12.02
26
미국육류수출협회, ’2021 아메리칸 바비큐 위크’ 행사 개최_211101
관리자 | 2021.11.02 | 조회 3383
2021.11.02
25
미국육류수출협회, '2021 딜리버리위크 가을편 진행'_211008
관리자 | 2021.10.12 | 조회 3225
2021.10.12
24
미국육류수출협회, ‘2021 딜리버리위크 여름편’ 개최_210809
관리자 | 2021.09.12 | 조회 3426
2021.09.12
23
미국육류수출협회, 코로나19 서울 중구 예방접종센터 및 중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의료진에 수제버거 전달_210513
관리자 | 2021.09.12 | 조회 3096
2021.09.12
22
미국육류수출협회, 5년 연속 ‘아메리칸 버거위크’ 개최_210419
관리자 | 2021.09.12 | 조회 3009
2021.09.12
21
미국육류수출협회, 롯데마트에서 미국산 소고기 연간 5% 할인 혜택 제공하는 보냉백 증정 프로모션 진행_210401
관리자 | 2021.09.12 | 조회 2741
2021.09.12
20
미국육류수출협회, 이마트와 미국산 블랙앵거스 최대 50% 할인 행사 개최_210318
관리자 | 2021.09.12 | 조회 2670
2021.0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