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게시판

후기게시판2018-12-17T16:16:02+00:00


[현장스케치] 록키 마운틴 스테이크@홈 레시피 by 심미리 셰프님

관리자
2019-04-11


 


이마트와 함께하는 록키 마운틴 스테이크 ‘스테이크@홈 레시피 쿠킹 클래스. 


이마트에서 출시한 미국산 소고기 스테이크 브랜드 록키 마운틴 스테이크(Rocky Mt. Steak)를 


홍보하기 위해 이마트 30개 지점에서 쿠킹 클래스가 실시되었는데요, 


 


정통 스테이크와 초간장 양념의 대파구이를 선보여주신 최원진 셰프님, 


버터의 풍미가 느껴지는 스테이크와 소스의 어울림이 인상적이었던 채낙영 셰프님에 이어 


이번에 만나볼 셰프님은 심미리 강사님이에요. 


심미리 강사님은 여러 강의를 통해 상세하고 맛있는 레시피, 


밝고 즐거운 에너지로 많은 사랑을 받고 계시는데요, 


과연 어떤 스테이크를 선보여주실지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심미리 선생님이 선택한 록키 마운틴 스테이크는 바로 채끝 등심!! 


채끝 등심(Strip Loin)은 두툼하게 썰어 스테이크로얇게 썰어서 구이로 즐기기 좋아요. 


살코기와 지방이 조화로워 육질이 부드러우며, 


소고기 특유의 씹은 맛과 육즙, 풍미를 제대로 느낄 수 있는 부위라 


스테이크 매니아들에게는 안심이나 꽃등심보다도 더 사랑 받는 부위이기도 하답니다. 


록키 마운틴 스테이크 채끝 등심은 사진과 같이 소금, 후추가 뿌려져 있어 


더욱 간편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어요.


 


 



 


본격적인 클래스에 앞서 록키 마운틴 스테이크에 대해서 자세히 설명해주셨어요. 


록키 마운틴 스테이크는 최적의 한경넓은 자연에서 옥수수 곡물 비육한 미국산 소고기로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특징이며, 초이스 등급 중에서도 상위 초이스급에 해당하기 때문에 


합리적인 가격 대비 우수한 품질의 스테이크용 고기에요. 


특히 미국산 소고기 냉장육의 경우, 


도축 후 3일 내에 진공 포장되어 냉장 상태 그대로 한국으로 오게 되는데요, 


한국으로 오는 약 20일의 기간 동안 자연스럽게 숙성이 되어 


우리는 가장 맛있는 상태의 미국산 소고기를 만날 수 있답니다.^-^


 



 


스테이크 조리의 첫 단계!! 


스테이크용 고기를 미리 냉장고에서 꺼내어 고기 온도를 실온에 맞춰줍니다. 


록키 마운틴 채끝 등심 스테이크에 밑간을 하여 실온에 30분 정도 두어 


스테이크 전체적으로 맛과 간을 고루 통일시켜 주었는데요, 


록키 마운틴 스테이크 채끝 등심에는 이미 소금, 후추가 뿌려져 있기 때문에 


추가로 올리브 오일과 허브, 피쉬소스를 발라 주셨어요. 


허브로는 파슬리와 이탈리안 시즈닝을 사용하셨구요, 


피쉬소스는 멸치액젓, 까나리 액젓, 또는 국간장으로도 대체 가능해요. 


올리브 오일을 발라두면 고기 표면이 마르는 것을 방지해 


수분손실을 막을 수 있으며, 간도 더 잘 베어 든다고 합니다.


 


 



 


스테이크가 마리네이드 되는 동안 사이드메뉴인 아메리칸 매쉬드 포테이토를 만들어 보겠습니다. 


매쉬는 포테이토는 미국에서 스테이크와 가장 많이 먹는 사이드메뉴 중 하나인데요, 


치즈, 베이컨 등을 더해 더욱 맛있는 매쉬드 포테이토 만드는 법을 알려주셨어요.


 


감자는 껍질 그대로 쪄주는데요, 


물에 넣어 삶는 것보다 찜기에 찌면 고소한 맛과 향이 더욱 잘 유지된다고 해요. 


감자, 고구마 같은 것은 껍찔째 조리해야 


맛과 향, 영양소가 보존된다는 것도 기억해 주시구요.


 


 



 


잘 익은 감자는 껍질을 벗기고 으깨준 후, 


감자가 뜨거울 때 버터와 파마산 치즈를 넣고 잘 섞어줍니다. 


감자를 으깰 때는 너무 치대지 말고 


가볍게 부순다는 느낌으로 으깨주시면 됩니다. 


 


한 김 식힌 후에 마요네즈와 우유, 소금, 후추로 간을 해주는데요, 


여기서 포인트는 마요네즈!! 


칼로리가 높긴 하지만 그만큼 고소한 풍미를 배가 시켜주기 때문에 


꼭 넣어주시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중간 크기의 감자 2개 정도에 마요네즈 3큰술이면 적당하며 


마요네즈는 온도가 너무 뜨거우면 분리가 일어날 수 있으니 


좀 식혀서 실온에 가까울 때 넣어주세요. 


우유는 맛에는 큰 영향은 미치지 않고 농도를 잡아준다고 생각하면 되는데요, 


생크림으로도 대체 가능하지만 


좀 느끼할 수 있기 때문에 우유를 사용할 것을 추천하셨어요.


 



 


마지막으로 옥수수와 잘 구워 다진 베이컨, 


쉬레드 체다 치즈를 넣고 섞어 마무리해주면 됩니다. 


심미리 선생님께서는 미국산 호멜 베이컨을 주로 사용하신다고 하는데요, 


미국산 베이컨은 베이컨의 향과 풍미가 살아 있으며, 


고기의 맛도 제대로 난다며 강력하게 추천하셨어요.


 


옥수수와 다진 베이컨, 체다 치즈는 필수적인 재료는 아니므로 


상황에 맞게 넣어 주시면 되는데요, 


옥수수와 체다 치즈는 마지막에 넣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이제 스테이크를 구워볼까요?!


스테이크는 두께가 있어 팬의 온도 유지가 중요한 만큼 


일반 프라이팬보다는 주물팬을 사용하면 더욱 맛있는데요, 


약한 불에 3~4분 정도 천천히 예열한 후 고기를 올려 줍니다.


 


 



 


록키 마운틴 채끝 등심 스테이크는 두께가 약 1.2~1.5cm 정도인데요, 


이 정도 두께의 스테이크는 앞뒤로 각각 1분 30분 정도씩 구워주면 적당하다고 해요. 


스테이크의 두께와 팬의 종류, 불의 세기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부분이니 


직접 눈과 손으로 판단해가며 구우셔야 해요~!!


여러 번 뒤집어도 상관 없으니 뒤집는 횟수에 너무 연연하지 않으셔도 되니 


걱정 말고 앞뒤 모두 겉을 바삭하게 구워주세요.^-^ 


스테이크를 피쉬소스로 마리네이드 해줘서 


구울 때 액젓 냄새 같은 것이 풍겼는데요, 


과연 어떤 맛일지 궁금해지더라구요!!


 



 


먹음직스러운 그릴자국과 함께 잘 구워진 록키 마운틴 스테이크는 


그릇에 옮겨 레스팅(resting) 해줍니다. 


레스팅을 통해 겉의 열이 안쪽으로 퍼지면서 모여있던 육즙이 골고루 퍼지게 되는데요


심미리 선생님께서는 약 1~2분 정도 레스팅 해주셨어요.


 



 


오늘 심미리 선생님께서 선보여주실 스테이크 요리는 바로 ‘스테이크 샐러드’인데요, 


선생님께서 레스토랑에서 드시고는 반했던 스테이크 샐러드의 맛을 


기억해서 따라 만들어본 메뉴라고 해요. 


포인트는 스테이크와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드레싱과 크림치즈소스인데요, 


반했던 맛을 거의 똑같이 재현했다고 하시며 자신 있게 추천해주셨답니다.+_+


 


드레싱은 발사믹 식초, 홀그레인 머스터드, 꿀, 간장, 매실청, 다진 양파, 다진 토마토, 


올리브 오일을 이용해 만드는데요(자세한 분량은 레시피를 참고해주세요.), 


간장은 진간장 또는 양조간장을 사용하시면 되고 토마토는 없으면 생략해도 되지만 


다진 양파는 드레싱 맛의 핵심이니 꼭 넣어주세요. 


설탕대신 매실청은 넣음으로써 더 깊은 맛이 나고요, 


꿀은 사향벌꿀이나 잡화꿀이 적합해요. 


아카시아꿀 같은 경우는 향이 강하기 때문에 


요리에는 사향벌꿀, 잡화꿀 같은 것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해주셨어요. 


느끼함 전혀 없이 상큼한 드레싱이기 때문에 


스테이크는 물론 다양한 샐러드에 두루 사용하기 좋으며, 


냉장고에서 약 2주 정도 보관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크림치즈소스는 크림치즈와 우유, 마요네즈를 섞어서 만들어주셨는데요, 


크림치즈의 맛이 살아 있으면서도 부드럽고 촉촉해서 


특히나 여성분들이 정말 좋아할만한 맛이에요!! 


크림치즈소스는 만든 후 냉장고에 넣어뒀다 먹으면 더욱 맛이 좋답니다.


 


 


 



 


레스팅이 끝난 록키 마운틴 채끝 등심 스테이크를 어슷썰기하여 


샐러드 야채 위에 올리고 드레싱과 크림치즈소스, 


토핑으로 견과류를 올려 마무리합니다.


 


 



 


심미리 선생님의 록키 마운틴 스테이크(Rocky Mt. Steak)가 예쁘게 완성되었어요.


 


 



 


록키 마운틴 채끝 등심 스테이크로 만든 “스테이크 샐러드


씹으면 씹을수록 육즙과 깊은 풍미가 느껴지는 채끝 등심 스테이크를 


신선한 야채, 상큼한 드레싱과 함께 먹으니 


스테이크를 가볍고 부담 없이 즐길 수 있어 좋고 


영양적인 균형도 잘 맞아서 추천 드리고 싶어요. 


고기에 피쉬소스를 발라 좀 비린내가 나지 않을까 했는데, 


비린 맛은 없고 아주 은은하게 향과 감칠맛이 남아 한국인의 입맛에 익숙하게 잘 맞았어요. 


 


몇 년 전부터 리코타 치즈 샐러드 등이 인기가 많은데 


그냥 샐러드보다 록키 마운틴 채끝 등심 스테이크 샐러드로 


한끼 식사로도 손색없이 더욱 맛있고 푸짐하게 즐기면 좋을 것 같아요.^0^


 


 



 


미쿡 느낌 물씬~나는 사이드 메뉴, 아메리칸 매쉬드 포테이토는 


옥수수와 다진 베이컨, 치즈가 들어가 


씹는 재미와 함께 더욱 다채로운 맛이라 모두의 입맛을 사로잡았어요. 


아메리칸 포테이토는 모닝빵에 발라 먹거나 샌드위치에 넣어도 맛있으니 


만들어서 다양하게 활용해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다만 상하기 쉬우니 한 번에 너무 많은 양을 만들어두지는 마시고요~!! 


냉장고에서 3일 정도 보관 가능하답니다.


 


 



 


심미리 선생님의 시연이 모두 끝나고 조를 이루어 실습해보는 시간을 가졌어요. 


록키 마운틴 채끝 등심 스테이크에 피쉬 소스를 발라 마리네이드하고 


배운 대로 매쉬드 포테이토도 만들어 주고~


 



 


스테이크 굽는 것을 막연히 어렵게 생각하셨었는데, 


수업을 통해 배우고 나니 자신 있게 멋진 실력을 보여주셨답니다. 


심미리 선생님의 스테이크 굽기 step 1,2,3 다시 한번 짚어보면,


 


step 1. 스테이크를 냉장고에서 꺼내 바로 굽지 말고 미리 꺼내어 온도를 실온에 맞춰줄 것


step 2. 조급해 하지 말고 스테이크 앞뒤 모두 1분 30초 정도 충분히 구워줄 것


step 3. 스테이크를 구운 후 레스팅을 거쳐 육즙이 골고루 퍼지도록 해 줄 것


 


어렵지 않죠? 


스테이크 굽기의 포인트 세 가지, 


잘 기억하셨다가 집에서도 꼭 맛있게 만들어 드셨으면 좋겠네요.^-^


 



 


참가자 분들께서 직접 완성한 


록키 마운틴 채끝 등심 스테이크와 아메리칸 매쉬드 포테이토에요. 


분위기 좋은 브런치 레스토랑에서 나올법한 비쥬얼이죠? 


강사님 못지 않게 다들 솜씨가 좋으셨어요.


 



 


완성된 요리를 다 같이 맛있게 먹고 알차고 즐거웠던 쿠킹클래스가 마무리되었어요. 


씹을수록 고소한 풍미가 느껴지는 미국산 채끝 등심과 


상큼새콤한 드레싱 맛에 반해버렸답니다.+_+ 


기분 좋은 에너지로 즐거운 강의 해주신 심미리 선생님과 


수업 내내 열정적인 태도로 집중해주신 참가자 분들 모두 감사드립니다.


 


레스토랑에서 먹는 어려운 요리도 느껴졌던 스테이크. 


이제 전국 이마트에서 판매되고 있는 록키 마운틴 스테이크, 


셰프님들의 쉽고 간단한 레시피와 함께 집에서도 맛있게 만들어 드세요~!!


스타셰프 4인과 함께하는 


록키 마운틴 스테이크(Rocky Mt. Steak) ‘스테이크@홈’ 레시피 쿠킹클래스. 


마지막 황요한 셰프님의 클래스 현장스케치도 곧 공개될 텐데요, 


셰프님들의 꿀팁은 현장스케치에서만 만날 수 있는 거 아시죠? 


마지막 현장스케치도 많은 기대 부탁 드리겠습니다.^-^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