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게시판

후기게시판2018-12-17T16:16:02+00:00


[현장스케치] 미국산 브랜드 소고기로 즐기는, 간단하지만 근사한 스테이크 집밥!

관리자
2019-04-10


 


미국육류수출협회의 스테이크 집밥 쿠킹클래스. 


마켓컬리&스와니예 김호윤 셰프와 함께한 


집에서도 레스토랑처럼 즐기는 스테이크 클래스에 이어, 


두 번째 클래스는 푸드장&소년상회 채낙영 셰프와 함께 했어요.


 


푸드장은 온라인 식품마켓으로


특히 여행지나 캠핑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육류가 유명한데요, 


오늘은 특별히 푸드장에서 판매중인 


미국산 “앵거스 프라이드”, “1855” 브랜드 소고기로 쿠킹클래스가 진행되었어요.


앵거스 프라이드”는 엄격하게 선별된 프라임급 앵거스로 생산,


우수한 품질과 맛으로 사랑받는 브랜드구요, 


“1855”는 세계 최대의 육류공급업체인 JBS의 프리미엄 브랜드랍니다.


 


 



 


푸드장과 함께하는 US BEEF 스테이크 집밥 쿠킹클래스의 강사는


채낙영 셰프였어요. 


 


자칭 셰프계의 GD 채낙영 셰프는


건대 소년상회, 광화문 디타워 소년서커스의 오너셰프이자 


올리브쇼 등 다양한 방송활동을 하는 젊고 재기 발랄한 셰프님이죠. 


채낙영 셰프님의 클래스는 쉽고 간단하지만 누구나 좋아할만한 맛이 특징인데요, 


오늘은 과연 어떤 요리를 선보여주실지 기대가 되었어요.


 


 



 


먼저 고기는 실온에 꺼내어


표면이 마르지 않도록 오일을 발라 준비해둡니다.


 


 



 


 다음으로 소스를 만들어줍니다


간장맛술설탕참기름을 3:2:1:1:0.5 비율로 섞어주면 끝


정말 간단하죠


기본비율에서 간장과 설탕은 간을 봐가며 기호에 맞게 가감하면 되구요,


맛술 대신 경주법주나 미림화이트와인 등 자유롭게 사용하면 되는데요


경주의 아들” 채낙영 셰프님은 경주법주를 사용하셨어요.ㅎㅎ 


들어가는 재료는 간단한 소스지만 


야끼니꾸부타동 등에 두루 사용할 수 있는 일본스타일 만능 간장소스랍니다


양념에 고기를 한 시간 정도 재워둬도 좋다고 해요 


 


 



 


얇게 슬라이스한 양파에 간장소스를 넣고 재워둡니다. 


여기에 고기를 올리면 간단하게 부타동이 완성된답니다~+_+


 


 



 


이제 소고기를 구워봐야죠~ 


센 불로 팬을 충분히 달군 후 오일을 넉넉하게 두르고


소금, 후추 간을 한 스테이크 고기를 올려줍니다. 


 


 



 


스테이크 구울 때 중요한 포인트 중 하나인 시어링! 


짙은 갈색이 나올 때까지


겉은 바삭하게속은 미디엄 정도로 구워줍니다.


그리고 숟가락으로 육즙을 끼얹어주는 아로제 과정을 통해


스테이크의 풍미를 더욱 살려 주셨어요.


캠핑장에서는 직화로 구우면 직화 스테이크만의 풍미를 느낄 수 있겠죠?


 


 



 


잘 구워진 스테이크는 마지막 레스팅 단계를 통해


육즙이 고루 퍼지도록 해줍니다.


 


 



 


다음으로 스테이크와 곁들인 버터라이스를 만들어볼께요. 


팬에 버터를 두르고 다진마늘과 달걀을 넣고 밥을 볶아주세요. 


이 때 버터만 넣으면 타기 쉬우니 오일도 같이 넣어주는 것이 좋아요. 


소금, 후추간도 조금 해주시구요. 


센불에서 고슬고슬~ 맛있게 볶아주세요.


 


 



 


볶음밥이 완성되었다면


아까 재워둔 간장소스&양파에 약간의 물을 넣고 살짝 끓여주세요. 


이 때 추가하는 물의 양은 간을 봐가면서 조절해주면 됩니다. 


 


 



 


볶음밥에 간장소스 양파를 올리고,


먹기 좋게 자른 스테이크를 잘라 올려주세요.


파, 김가루, 깨소금까지 올려주면 완성!


 


 



 


간단하게~! 먹음직스러운 스테이크 한 그릇 요리가 완성되었어요. 


겉은 바삭, 속은 미디엄으로 적절하게 구워진 스테이크에 


적당히 달콤짭짜름한 간장소스와 양파, 파의 조화가 아주 좋았어요. 


근사한 일본식 스테이크 덮밥 요리 같은 느낌?! 


 


진하고 고소한 풍미의 스테이크와 함께


마늘과 버터향이 매력적인 담백한 버터라이스도


간단한 재료와 조리 과정에 비해 맛이 아주 훌륭하니


가정과 여행지에서 꼭 한번 만들어보셨으면 좋겠어요~!! 


 


 



 


다음으로 치즈드레싱 샐러드를 보여주셨는데요, 


먼저 드레싱부터 만들어보겠습니다. 


플레인요거트와 고르곤졸라치즈, 마요네즈, 마늘, 엔초비 등의


드레싱 재료를 넣고 간 후, 소금와 후추로 간을 맞춰주세요. 


이 때 중요한 것은 마요네즈와 요거트의 비율! 


마요네즈와 플레인요거트는 1.5:1의 비율로 넣어주고, 


나머지는 기호에 따라 가감하면 된답니다. 


이렇게 만든 드레싱 소스에 채낙영 셰프님의 꿀팁! 


꿀과 발사믹식초를 조금 넣어 드레싱을 완성해줍니다.^-^


 


 



 


샐러드 메인 재료로는 미니콥스를 사용하셨어요, 


미니콥스는 좀 작은 로메인스러운 야채인데요, 


미니콥스가 없다면 로메인이나 알배추로 대체해도 좋아요. 


 


팬에 기름을 두르고 반으로 가른 미니콥스를 한쪽 면만 구워주세요. 


그냥 먹어도 좋지만 살짝 크리스피하게 구워주면 더 맛있다고 해요.


 


 



 


구운 미니콥스에 치즈드레싱과 바싹 구워서 자른 베이컨,


그라나파다노 치즈를 갈아서 올리면 치즈드레싱 샐러드도 완성이에요.


상큼하면서 깊고 짭쪼름한 맛의 치즈드레싱이 정말 일품! 


개성강한 재료들이 한데 섞여 어떤 맛을 낼까 궁금했는데 


기대 이상의 감칠맛이 나는 샐러드 드레싱이었어요.


 


 



 


미국산 앵거스 프라이드, 1855 브랜드 소고기로 만든


스테이크&버터라이스, 치즈드레싱 샐러드에요. 


조리과정 보면 아시겠지만 간단하고 어렵지 않아서 


가정에서는 물론 캠핑장이나 여행지에서도


쉽지만 근사하게 즐길 수 있는 정말 유용한 스테이크 레시피였어요.


 


 



 


이제 실습 시간이에요.


스테이크 버터라이스를 직접 만들어봤어요.


 


 



 


셰프님께 배운 대로 스테이크는


시어링과 레스팅에 신경써서 조리하고,


버터라이스도 맛깔나게 볶아요~


 


 



 


참가자분들도 멋지게 완성해주셨어요. 


역시 채낙영 셰프님의 클래스는 누구나 쉽게 따라 할 수 있으면서


맛이 보장된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인 것 같아요~!!^0^


 


 



 


완성된 요리는 다같이 시식하는 시간을 가졌구요, 


참가하신 모든 분들께는 


미국산 블랙앵거스 척아이롤이 선물로 증정되었답니다. 


 


오늘 배우신 요리 집에서도 맛있게 만들어 드시고요, 


앞으로 미국육류수출협회가 선보일


새로운 미국산 브랜드 육류에도 많은 관심 부탁드리겠습니다~!!^-^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