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트백과

고기 상식, 요리 정보, 생활 꿀팁
미국산 고기에 대한 유용한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미트백과2019-06-07T12:49:10+00:00

미국산 소고기가 지속 가능한 식품인 이유

작성일
2019-10-10 18:54
조회
44

 


"소고기가 지속 가능한 식품이 될 수 있다! 없다?"


 

최근 제기되었던, 소 사육이 온실가스 배출량을 늘리고 방목지가 인간이 섭취하는 식량 작물 재배지를

침범한다는 오해를 불식시키기 위해, 지난 5일 미국 소고기 생산자 협회(NCBA) 지속 가능한 생산 연구소의

사라 플레이스(Sara Place) 박사가 한국을 찾았습니다!

 

 

플레이스 박사는 '소고기의 지속 가능성'을 주로 연구한 학자로

미국 오클라호마주립대학 동물 영약학 교수를 역임한 이 분야 전문가라고 하는데요.

플레이스 박사가 '소고기가 지속 가능한 식품이다'라고 자신있게 이야기 했다고 해요.

그녀의 주장에 자신이 있던 이유가 과연 무엇일까요?

 

사라 플레이스 박사는 여러 연구 자료를 제시하며 소고기 지속 가능성에 대해  피력했어요.

이해하기 쉽도록 그녀의 주장을 정리해봤는데요.

플레이스 박사는 과연 어떠한 근거로 이야기를 이어 나갔을지 한 번 살펴볼까요?

 

 


 

 

소고기는 업사이클링(Up-cycling) 산업이다.

 

 

사라 플레이스 박사가 가장 힘을 주어 이야기 한 부분이에요!

플레이스 박사는 "반추동물인 소가 먹는 사료의 약 90%는 사람이 먹을 수 없는

목초를 소화시켜 이를 고품질 단백질로 재생산한다"라고 말했어요.

 

    

 

이는 소가 영양적 가치가 없는 목초를 먹어, 이를 고품질 단백질이나 필수 영양소 등으로

업그레이드해 인간에게 돌려주는 셈이라는 주장이죠.

이러한 주장에 따라 사라 플레이스 박사는 소가 강력한 업사이클링 능력을 갖춘 지속 가능한 식품임을 증명한다고 말했어요.

 

플레이스 박사는 인간이 먹지 못하는 식물을 직접 소비해 높은 함량의 단백질이 든 소고기와 더불어

가죽, 의료용 단백질까지 다양한 자원을 제공한다는 것이죠.

 

 


 

 

소에서 직접 배출되는 온실가스는 미국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의 2%에 불과하다

 

항간에는 소 사육이 온실가스 배출로 환경을 오염시킨다는 이야기도 있는데요.

사라 플레이스 박사는 이에 대해 "미국산 소고기는 세계에서 탄소발자국이 가장 낮은 소고기 중 하나"라고 이야기했어요!

 

    

 

플레이스 박사는

"미국 내 탄소 배출 29.7%를 차지하는 '전기 생산'이나, 25.3%를 차지하는 '교통' 등에 비해 12~15배 가량 낮은 수치"라고 말하며,

'미국산 소고기가 지속 가능한 식품이다'라는 주장을 이어갔어요.

 

============================================================================================

[ 여기서 잠깐 ! ]

소에서 직접 배출되는 온실가스는 소의 트림이나 방귀, 분뇨에서 배출되는

메탄가스 및 이산화질소를 포함한 양을 말합니다.

============================================================================================

 

더불어 저탄소 발자국을 위한 지속적인 연구도 이어간다고 하네요!

특히 플레이스 박사는 계속해서 육종개량 및 사육, 사료 기술 발달로 소의 소고기 생산 효율이 높아지고,

동물 복지가 개선되면서 탄소발자국을 무려 16%나 줄일 수 있게 됐다고 말했어요.

 

 


 

 

1975년 대비, 소 사육 두수 36% 감소했지만 생산량은 거의 비슷하다.

 

 

사라 플레이스 박사는 이러한 주장에 대해 "미국에선 동물 복지, 동물 건강, 동물 영양의 발달에 힘입어,

1975년에 비해 소의 사육 두수는 36%나 줄었지만, 전체 소고기 생산량은 40여 년 전과 엇비슷하다"라고 말했는데요.

 

소 사육 개체 수량은 줄었지만 생산량은 거의 비슷하다고 하니,

최근 제기되고 있는 이슈들을 조금 불식시킬 수 있는 수치가 아닐까 싶습니다.

 

 

 

사라 플레이스 박사는 끝으로

"지속 가능성은 경제적, 사회적 이슈를 모두 고려하면서 이슈들 사이에서 이해 상충을 인식하고

균형점을 찾는 작업이고, 동물성 식품과 식물성 식품의 탄소 배출량의 차이는

국가 차원에서 보면 의미 있는 차이가 아니다"라며 예시를 들기도 했어요.

 

그녀는 "모든 미국인들이 채식주의자가 된다 해도 미국 온실가스 배출량은 2.6% 정도 밖에 줄어들지 않는다"라며,

이렇게 되면 오히려 합성비료 사용과 토양 침식이 크게 증가할 것이고, 

인구를 먹여 살릴 영양소 부족이 더 큰 문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어요.

 

 

 

한국에서 사라 플레이스 박사의 소고기 지속 가능성에 대한 기자간담회를 정리해 보니,

여러 가지 복합적인 생각이 들면서 느낌이 사뭇 다릅니다

 

사라 플레이스 박사님의 "미국 소고기의 지속 가능성"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를 클릭하여 만나보세요!

 

사라 플레이스 박사의 기자간담회 내용 보러가기 [Click]

전체 0